남구 달동을 흐르고 있는 여천천. 탁한 물색은 보는 것만으로도 숨이 막힌다. 사진=김동휘

울산 여천천은 오늘도 탁한 구정물이 흐른다. 산업화 과정에서 오염돼 ‘죽음의 하천’이란 오명이 붙었지만, 여전히 씻어내지 못한 채 악취를 풍기고 있다. 울산시와 시민 모두의 관심이 절실하다.

울산시는 지난해 3월 16일 보도자료에서 ‘여천천⸱태화강역 친환경 생태공원 조성 방안’을 발표했다.

당시 울산시는 “대한민국의 산업수도 울산이 미처 챙기지 못했던 여천천과 삼산⸱여천매립장, 돋질산 일원을 다시 자연이 살아 숨쉬고 시민이 즐길 수 있는 친환경 공간으로 조성한다”고 발표했다.

이후 울산시는 여천천 일대를 2027년까지 친환경 생태공원으로 조성하겠다며 남구 일대에 현수막을 내걸었다.

울산시는 또, 같은 해 12월 23일 보도자료에서는 “울산시는 환경부가 시행한 ‘2022년 지역맞춤형 통합하천사업’ 공모에서 울산의 태화강과 여천천이 각각 선정되어 내년부터 본격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023년부터 2032년까지 10년간 단계적으로 추진된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하지만 올 8월 현재, 여천천에서 관련 공사가 시작됐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는다.

여천천 옆 산책로에서 만난 김모(여, 66, 삼산동) 씨는 22일 “물색도 더러워 보이고 여름이면 악취가 심해 근처에 잘 가지 않는다”며 “기왕 여천천개선사업이 결정됐으면 하루라도 빨리 공사를 시작해 맑은 물이 흐르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